추신수, 9회 마지막 타석 안타…47G 연속 출루로 구단 신기록
추신수, 9회 마지막 타석 안타…47G 연속 출루로 구단 신기록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추신수가 9일(한국시간)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방문경기에서 9회 극적인 내야안타로 연속 출루 기록을 이어간 뒤 환한 웃음을 보이고 있다.연합뉴스
▲ 추신수가 9일(한국시간)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방문경기에서 9회 극적인 내야안타로 연속 출루 기록을 이어간 뒤 환한 웃음을 보이고 있다.연합뉴스

‘출루머신’ 추신수(36ㆍ텍사스 레인저스)가 9회 2사 마지막 타석에서 극적인 안타를 뽑아내며 47경기 연속 출루행진을 이어가 텍사스 구단 연속 출루 신기록을 세웠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출장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47경기 연속출루를 이어갔다.

상대 선발 마이클 월머는 추신수의 천적다운 면모를 과시하며 추신수의 출루를 막았다. 1회 첫 타석 내야땅볼로 출루에 실패한 추신수는 2회 불규칙 바운드 땅볼 타구로 1루에 나갔지만, 안타가 아닌 실책으로 기록됐다.이후 4회 좌익수 플라이, 7회 병살타로 물러나 출루를 이어가지 못했다.

하지만, 9회초 텍사스 공격 때 팀 동료 로널드 구즈먼의 중전안타로 타석 기회를 한 번 더 갖게 된 추신수는 디트로이트 우완 빅터 알칸타라의 2구째 체인지업을 공략해 3루수 앞 내야안타를 만들며 극적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이로써 훌리오 프랑코가 종전에 작성한 구단 단일시즌 최다 연속 출루(46경기)를 넘어선 추신수는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와 앨버트 푸홀스(LA 에인절스)가 보유한 현역 선수 최다 연속 출루 기록(48경기 연속 출루)에 도전하게 됐다.

한편, 텍사스는 3대0으로 승리하며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이광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