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라돈 침대 수거대책 수립해 실행하라”
염태영 수원시장, “라돈 침대 수거대책 수립해 실행하라”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8.07.11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염태영 수원시장, 라돈 침대 수거대책 수립해 실행하라
염태영 수원시장이 “우리 시 자체적으로 ‘라돈 침대’ 수거 대책을 수립하고 즉각적으로 실행하라”고 지시했다.

염 시장은 10일 권선구 더함파크에서 열린 ‘7월 중 찾아가는 현장간부회의’에서 “이른바 ‘라돈 침대’ 사태가 일어난 지 두 달이 지났지만, 시민 불안은 가시지 않고 있다”면서 “시민들은 ‘업체에서 매트리스를 거둬가길 기다리기만 할 수는 없다’면서 우리 시에 매트리스 수거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즉각적으로 수거 대책을 수립하고 환경국장이 총괄해 실행해 달라”면서 “매트리스 수거 담당자에게는 사전에 안전교육을 하고, 반드시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일할 수 있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수원시는 해당 업체에서 제작한 매트리스를 시가 직접 수거해 업체에 인계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또 라돈침대 소비자 피해·보상 상담을 하고, 수거 방법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또 시는 라돈(radon)으로 인한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5월 31일부터 시청, 4개 구청에서 ‘실내 라돈 측정(알람)기 공유서비스’를 하고 있다.

한편 염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일회용품 줄이기도 강조했다.

염 시장은 “공직자들이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면서 “저부터 종이컵을 비롯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고, 개인 컵이나 텀블러(원통형 잔)를 사용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달의 만남(월례 조회), 현장간부회의를 비롯한 각종 회의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물병과 종이컵을 사용하지 말자. 비서실도 사무실에서 일회용품을 없애겠다”며 “간부 공무원부터 솔선수범해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수원을 건강한 도시로 만드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수원시는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최근 시청과 4개 구청, 사업소, 43개 동 행정복지센터, 산하기관에 ‘공공부문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지침’을 전달, 자율실천 기간(7월)을 거쳐 8월부터 본격적으로 ‘일회용품 줄이기’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 일회용 컵 사용이 많은 커피전문점·제과점·패스트푸드점에도 이번 달 말까지 계고장(戒告狀)을 발부해 일회용 컵 사용을 억제할 예정이며 8월부터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1차 50만 원, 2차 100만 원, 3차 2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