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구 아파트서 투신소동 30대 여성 구조
인천 계양구 아파트서 투신소동 30대 여성 구조
  • 윤혜연 기자
  • 승인 2018.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양구 한 아파트에서 술에 취한 우울증 환자가 뛰어내려 구조됐다.

10일 인천계양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8분께 병방동의 한 아파트 12층 자택 창틀에 앉아 뛰어내리겠다며 1시간가량 소동을 부린 A씨(35·여)가 구조됐다.

A씨의 가족들은 A씨가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당시 술에 취해 있었다고 진술했다.

A씨는 가족들을 자택의 현관 문 밖으로 쫓아내고 문까지 잠궈 가족들은 투신행위를 제지할 수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구조대원 출동 후 A씨는 1시간여의 소동 후 에어매트로 추락해 인근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관계자는 “에어매트로 추락해 외상은 없지만, 추락 과정의 내상을 우려해 목 보호대 착용 등 안전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윤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