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시민단체연석회의, 정동균 군수에게 군정개혁위원회 설치 건의
양평시민단체연석회의, 정동균 군수에게 군정개혁위원회 설치 건의
  • 장세원 기자
  • 승인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석회의 '부패의 청산과 방지, 군민소통과 참여는 양평군님의 뜻'
7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양평시민단체연석회의가 11일 새로 출범한 민선 7기 양평 지방정부에 ‘군정개혁위원회’ 설치를 요구했다.

연석회의는 이날 보도문을 통해 “양평의 시민단체들은 여러 차례의 논의를 거쳐 양평시민단체 연석회의(시민단체 대표자 회의)를 출범시켰으며, ‘부패청산과 부패방지’와 ‘군민소통과 참여’가 새로운 군정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요소로 판단, 위 두 가지 내용이 포함된 ‘군정개혁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명령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 연석회의는 “군정개혁위원회 설치는 6.13지방선거 과정에서부터 제기된 양평군민들의 절실한 요구며, 신임군수도 군정의 핵심과제로 설치를 약속한 사안이다”고 주장했다.

연석회의가 만든 군정개혁위원회 초안은 한시적 기구가 아닌 상설기구로 30명 규모의 군정개혁위원회를 두고, 산하에는 부패방지소위원회와 군민소통소위원회를 설치하면서 이를 보좌할 사무국 신설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위원회는 군의 사업 중 타당성 조사가 필요한 사항, 군민의 민원을 받은 공무원이 부당한 처분을 한 사항, 조례나 예산과 관련, 주민의 의견을 듣거나 주민 참여가 필요한 사항, 기타 군수가 제안하고 위원회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사항 등을 심사하도록 했다.

또 위원회의 조사 독립성 확보를 위해 신청인과 관련자 진술을 청취할 권한과 관련 자료제출을 요구할 권한 등이 포함됐다.

여현정 양평경실연 사무국장은 “6·13 선거전 각 후보에게 군정개혁위원회 설치를 포함한 정책제안을 했고 특히 정동균 군수는 적극 수용 의사를 밝힌 적이 있다”고 밝혔다.

양평=장세원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