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금융권 대출규제 강화…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제2금융권 대출규제 강화…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금융권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가계대출 증가세가 주춤하는 모습이다.

11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은행과 보험, 상호금융, 저축은행, 여신전문업체, 새마을금고 등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33조 6천억 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40조 2천억 원) 대비 6조 6천억 원 줄어든 수준으로 금융당국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5년 이후로 상반기 기준 최저치다.

상반기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25조 원으로 1년 전 대비 2조 원 늘어난 반면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8조 7천억 원으로 작년 동기(17조 1천억 원)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올 초 2금융권에도 새로운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가 적용되자 대출규제를 피해 넘어간 고객들이 은행으로 돌아온 것으로 분석된다.

6월 기준으로 보면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 3천억 원 늘었다. 이는 지난달(+6조 8천억 원)이나 작년 동기(+7조 7천억 원)에 비해 둔화한 규모다. 은행 가계대출(정책 모기지론 포함)은 791조 8천억 원으로 한 달 사이 5조 원 늘었다. 증가 규모는 6월 기준으로 보면 2014년(+3조 1천억 원) 이후 4년 만에 가장 작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6월에 1조 3천억 원 늘었다. 증가 규모가 작년 동월(+1조 5천억 원) 대비 2천억 원, 전월(+1조 4천억 원) 대비 1천억 원 줄었다.

금융당국은 신용대출·개인사업자대출 증가, 취약차주 상환능력 약화 등 부문별 리스크 요인을 관리해가면서 가계부채 증가속도를 지금보다 더 낮은 수준으로 낮출 계획이다.

구예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