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항공정비단지 조성 시동
인천공항 항공정비단지 조성 시동
  • 이승욱 기자
  • 승인 2018.07.12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올 단지 조성 원년의 해로
국토부, 민간분야 추진 동의
재원 등 관련업체 협의 진행
인천국제공항 배후단지 항공정비단지(MRO) 조성 사업이 본격화됐다.

11일 인천시에 따르면 올해를 항공정비단지 원년의 해로 선정하고 본격적으로 조성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항공사 정비업체와 긴밀한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에는 국내 항공사 뿐만 아니라 외국 항공사 정비업체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시는 인천공항공사와 MRO 조성 사업을 공동추진하기로 뜻을 모은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시는 공항공사와 해당 사업과 관련해 실무진 차원에서 의미있는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끝나는 대로 협약식이 진행될 전망이다.

협약식이 진행되면 구체적인 업무분담, 재원 조달 방안 등을 수립할 방침이다.

업무분담 과정에서 시는 정석항공고, 인하공업전문대학과 연계해 인재를 양성하고 공항공사는 시설·설비 투자를 전담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재원 조달 방안에 대해서는 공사로부터 얼마만큼의 투자금을 받아낼 수 있는지가 논의될 전망이다. 또 해외 투자기업을 끌어들이기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 마련 방안도 이야기될 예정이다.

그동안 MRO 조성 사업은 인천의 주요 현안이었지만 중앙 정부의 강경한 균형발전 논리에 막혀 번번히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 와중에 항공기 정비 불량으로 인한 결항률이 상승하면서 단지 조성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졌다.

이에 시는 작년 지역 시민단체·교수·시의원·인천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인천에 MRO 조성이 필요하다는 공감대 형성에 주력, 국토부의 암묵적 동의를 받아낸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경남 사천공항에 지정한 군수분야 MRO와는 별도로 민간 분야 MRO는 인천에 조성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 국토부의 동의를 이끌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기존에는 중앙정부의 균형발전 논리에 의해 인천 MRO 조성이 시작조차 못 하고 있었다”며 “하지만 작년 국토부로부터 MRO 사업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고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