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장들 ‘특정인 승진’ 돌연 없던 일로… 안성지역 농협 인사 ‘시끌’
조합장들 ‘특정인 승진’ 돌연 없던 일로… 안성지역 농협 인사 ‘시끌’
  • 이연우 기자
  • 승인 2018.07.12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회·대의원총회 승인 뒤집어
직원들 작년 ‘인사 거부사태’가 원인
조합장 측 “보복 인사설 사실무근”

안성지역 농협 조합장들이 인사 규정을 무시한 채 막무가내식으로 직원들에게 ‘인사 횡포’를 부리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농협중앙회 안성시지부와 안성지역 농협들에 따르면 지난 1월 안성지역 농협 조합장들은 직원들에 대한 인사 및 승진 문제를 협의하고 이후 이사회 및 대의원총회로부터 승인을 얻었다.

이때 협의 대상자는 M급(전무급) 3명과 3급 15명 등이다. 하지만 지난 2월 돌연 일부 지점의 승진 예정자가 승진에서 제외되면서, 농협 내부에서는 지난해 불거진 ‘인사 거부 사태’가 그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안성지역 농협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2월 인사 당시 A농협에서 B농협으로 이동 발령을 받은 인물이 있었다. 그런데 이때 대상자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농협 이사회가 조사에 나섰고, 이사회에서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인사 결정을 무효로 한 걸로 안다”며 “조합장들이 이를 괘씸하게 여겨 특정 지점의 인사 및 승진을 3년 동안 제재한다는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 그게 사실이라면 근로자들이 왜 피해를 봐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실제 농협은 지점마다 사업법인체가 다르기 때문에 규정에 따라 인사 대상자(근로자)로부터 ‘인사 교류 동의서’를 얻어야만 인사를 진행할 수 있다. 그러나 안성지역 A농협은 지난해 2월 인사 과정에서 ‘동의서’를 받지 않아 문제가 됐고 3월3일자로 인사가 취소된 바 있다.

이러한 ‘보복 인사설’에 대해 조합장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조합장 C씨는 “매년 연말마다 인사업무협의회를 열어 지점별로 상무 몇 명, 과장 몇 명, 신입사원 몇 명 등 ‘정원’을 조정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특정 인물’을 어느 자리에 앉히고 빼겠다는 걸 논의하진 않는다. 따라서 승진 예정자를 승진에서 제외하는 건 말도 안 된다”면서 “진급 여부는 인사업무협의회 당일까지의 실적에 따라 결정된다. 진급하지 못한 것을 마냥 조합장 탓으로 미뤄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연우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