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기 피해로 보험료 더 낸 7천명, 30억원 돌려받아
보험사기 피해로 보험료 더 낸 7천명, 30억원 돌려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보험 과납보험료 통합조회시스템 등을 통해 조회 가능
▲ 자동차 할증보험료 환급서비스 운영체계. 자료/금융감독원
▲ 자동차 할증보험료 환급서비스 운영체계. 자료/금융감독원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자동차 보험사기를 당해 보험료가 할증됐던 운전자들에게 돌려준 할증료가 30억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2009년 6월부터 보험계약자 보호를 위해 자동차보험 사기 피해자가 부당하게 부담한 할증보험료를 환급해주는 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올해 5월까지 운전자에게 환급해준 액수가 약 3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환급 서비스에 따라 보험회사는 보험계약자의 환급신청이 없어도 보험사기 피해사고를 확인해 사기로 인해 할증된 보험료에 대해서는 환급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2006년 7월부터 올해 5월까지 자동차 보험사기로 보험료를 더 낸 운전자는 7천280명이다. 이 중 7천72명이 29억4천900만 원을 환급받았다.

나머지 보험계약자 208명은 전화번호가 변경되거나 연락이 되지 않아 할증 보험료 3억3천만 원을 아직 돌려주지 못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은 연락처가 바뀌면 현재 가입된 보험사와 예전에 가입했던 보험사를 보험개발원이 이어줘 피해자를 찾도록 했으며 106명이 2억5천만 원을 돌려받았다.

금융소비자는 자동차보험 과납 보험료 통합조회시스템 등을 통해서 보험사기로 할증된 자동차보험료의 환급대상 여부를 조회할 수 있으며 조회 결과 환급대상 금액이 있는 경우 해당 보험회사에 연락해 보험사기로 할증된 보험료를 환급받을 수 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