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신축 아파트 현장 돌며 트집잡아 돈 뜯어낸 사이비 기자 적발
고양시 신축 아파트 현장 돌며 트집잡아 돈 뜯어낸 사이비 기자 적발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신축 아파트 건설 현장을 돌며 트집을 잡아 건설업체들 돈을 뜯은 사이비 기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고양경찰서는 환경 관련 신문사 소속 A씨(58) 등 5명을 공갈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 고양시 덕양구 지축지구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을 찾아 검은색 흙을 업체에 들이밀며 “지금 폐기물 위에 아파트를 짓고 있으니 성분검사 하라”며 곧 기사화할 것처럼 겁을 줬고, 업체는 울며 겨자 먹기로 30만원을 A씨에게 줬다.

또 B씨(68)는 지난 3월 또 다른 건설 현장 세척 시설에서 리트머스 용지를 물에 넣고 “물이 오염됐다”며 사진을 찍고 무마를 대가로 30만원을 받았다. 여기에 C씨(69)는 건설 현장 내 폐기물로 트집을 잡아 30만원을 뜯어내기도 했다.

이번에 적발된 기자 5명은 각각 다른 언론사 소속이지만, 서로 유기적으로 연락하며 교대로 돈을 뜯은 것으로 파악됐으며, 일부는 과거에도 수차례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처벌받은 경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트집 삼은 폐기물, 오염물질 등은 실체가 없거나 공사장 외부로 분리 배출만 하면 문제가 없지만, 뒤탈을 두려워한 업체에서는 돈을 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