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18년도 친환경 축산업육성 워크숍 개최
경기도, 2018년도 친환경 축산업육성 워크숍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12일 화성시 병점동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2018년도 친환경 축산업육성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가축분뇨의 자원화 이용, 냄새가 없는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통한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도모하고자 경기도가 주최하고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가 주관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축산농가, 생산자단체, 지역축협 관계자, 도·시군 축산업무 담당자 등 1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산업의 현 실태 및 개선방안에 대해 강의하고, 깨끗하고 소비자에게 신뢰 받는 축산업을 육성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워크숍에서는 ▲농림축산식품부 김상돈 사무관이 ‘가축분뇨 자원화정책방향’을, ▲축산환경관리원 박치호 부장이 ‘축사냄새 관리방안’, ▲축산환경관리원 이상원 부장이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에 대해 각각 발표한 후, 현장에서 참석자들 간 의견을 자유롭게 교환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축산농가의 분뇨처리 부담을 줄이고, 가축분뇨의 적정처리와 축사냄새저감을 위해 축산환경개선 사업 등 5개 분야에 237억 원을 투입,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축산업을 육성중이다.

김영수 도 축산정책과장은 “노후 축사개선, 분뇨처리시설 확충, 악취저감시설의 설치·지원도 필요하지만 친환경 축산업 육성 교육을 통해 축산농가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가축분뇨는 유기질 비료 자원으로 ,축사는 냄새 없이 깨끗하게 관리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선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