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정책 지지… 남북 공동번영 기대” 민주평통 인천지역회의 ‘촉구 결의안’
“한반도 평화정책 지지… 남북 공동번영 기대” 민주평통 인천지역회의 ‘촉구 결의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자산 활용 통일 공감대 확산 앞장
▲ 12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주평통 제18기 인천지역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이 통일의 노래를 합창하고 있다. 송길호기자
▲ 12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주평통 제18기 인천지역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이 통일의 노래를 합창하고 있다. 송길호기자
인천에서 4·27 남북정상회담과 6·12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인 행동과 실천으로 이어지길 바라는 시민의 의지를 담은 ‘한반도 평화정책과 공동번영 촉구 결의안’이 나왔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인천지역회의는 12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지역회의에서 549명의 자문위원은 판문점 선언과 북미 공동성명의 합의에 기반을 둔 ‘한반도 평화정착과 공동번영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에는 한반도평화체계 구축과 공동번영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 호소, 한반도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 촉구, 판문점 선언의 비준동의 촉구 등이 담겼다.

민주평통 국내지역회의는 의장인 대통령이 소집하고 17개 시·도 및 이북5도의 지역부의장이 주재하는 법정회의다. ‘평화! 그 아름다운 동행’을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회의에서 자문위원들은 남북·북미 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진전 상황을 고유하고 변화하는 통일환경 속에서 평화 담론을 확산하기 위한 앞으로 활동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자문위원들은 이번 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에 대한 지역의 관심과 요구가 반영된 다양한 ‘정책건의안’을 심의·의결했다. 정책건의 주제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정책방안과 인천시 지역자산을 활용한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방안, 인천지역 지역협의회의 평화와 통일 추진방안 등이다. 이들 건의안은 정책건의 테스크포스(TF)의 결과와 협의회 정기회의, 자문위원들의 평화통일메시지 등 의견수렴을 거쳐 만들어졌다.

한편, 민주평통은 이번 회의에서 심의·의결된 정책건의안을 종합해 ‘지역회의 정책건의 자료집’을 발간하는 한편, 대통령에게 보고할 계획이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