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지역최초 상생모델 ‘임금 공유’ 2배 확대
SK인천석유화학, 지역최초 상생모델 ‘임금 공유’ 2배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인천석유화학
▲ 1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진행된 ‘지역사회 및 협력사와 함께하는 행복나눔 협약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인천석유화학

지난해 SK인천석유화학이 지역 최초로 도입한 ‘협력사 임금 공유’ 상생 모델이 노사 합의를 거쳐 ‘기본급 1% 행복 나눔’으로 확대되며 새로운 사회적 가치 창출모델로 발전했다.

SK인천석유화학은 12일 회사 본관에서 협력사 구성원 및 지역 소외계층에게 모금액을 전달하는 ‘1% 행복 나눔 협약식’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에는 세이콘, 아스타IBS, 국제산공 등 협력사 대표와 직원,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정형우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김기완 인천상공회의소 부회장, 김영국 한국노총 인천지역본부의장과 SK인천석유화학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1% 행복나눔 기금은 구성원들이 매달 기본급의 1%를 기부하면 회사 역시 동일한 금액을 출연하는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으로 조성된다. 조성된 기금은 협력사 직원들의 복지와 지역사회 공헌활동에 사용된다.

올해는 SK인천석유화학 전체 구성원의 98%(601명)가 기금 마련에 동참해, 지난해보다 2배 늘어난 총 5억2천만원의 기금을 마련했다. 회사가 출연한 기금은 16개 협력사 구성원 309명의 복지지원 및 포상금으로 활용된다.

이와 함께 구성원 모금액은 소아암 난치병 치료와 취약계층 사랑의 집수리 등 사회공헌 사업에 사용된다.

최남규 SK인천석유화학 대표이사는 “SK인천석유화학은 이미 지난해 협력사와의 임금 공유를 통한 아름다운 상생으로 크게 성장했다” 며 “이번 협약은 협력사 구성원의 안전 환경을 지키고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회사가 지속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모범적으로 창출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