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주관 ’지자체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 양평군 최종 선정
행안부주관 ’지자체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 양평군 최종 선정
  • 장세원 기자
  • 승인 2018.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점형 공동육아나눔터 설치 ...교부세 4억 5천 만원 확보
▲ 01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 최종 선정
▲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 최종 선정


양평군은 행안부가 주관한 2018년 지자체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에 「거점형 공동육아나눔터확대 및 영유아 프로그램 운영」사업이 최종 선정돼 특별교부세 4억 5000만원의 국비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지자체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은 지자체가 지역별 실정에 맞는 저출산 대응 사업을 발굴해 지역맞춤형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공동육아나눔터 확대 및 영·유아프로그램 운영」사업은 인구정책 설문조사를 통해 영유아시설 및 프로그램 운영 확대와 보육 및 돌봄 서비스 지원이 시급하다는 군민들의 의견을 토대로 공모에 응모했고 지역별 거점 공동육아나눔터 설치와 순회식 영유아프로그램 운영이 주요내용이다. 사업 예정지역은 강상면, 양서면, 옥천면, 지평면, 용문면으로 이번 공모사업으로 확보된 특별교부세로 5개 육아나눔터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향후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 세부사업계획을 수립하여 2019년 1월 운영을 목표로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양평군에 따르면 5세미만 영유아 및 아동인구는 4,400여명이나, 영유아를 위한 프로그램 운영은 아이러브맘 카페 1개소와 강상면에 위치한 경기육아나눔터 1개소에 불과하다. 특히 아이러브맘카페의 경우 50여명만이 이용이 가능해, 접수 때마다 부모들의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동육아나눔터 확대 및 영유아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영유아 발달프로그램으로 400명 이상으로 이용자가 늘어나 , 자녀양육환경조성과 육아품앗이를 통한 육아부담 경감, 영유아 성장발달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