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박물관, 7월 25일부터 다양성영화 상영한다
한국만화박물관, 7월 25일부터 다양성영화 상영한다
  • 오세광 기자
  • 승인 2018.07.16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붙임2-1_한국만화박물관 전경
▲ 한국만화박물관 전경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운영하는 한국만화박물관 내 만화영화상영관이 ‘경기도 다양성영화 상영관’으로 선정됐다.

이로써 한국만화박물관은 만화를 넘어 다양한 영상문화를 제공하는 지역특화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경기도 다양성영화 상영관’ 선정은 경기도가 주관하는 경기 G시네마 사업 결과로 국내 다양성영화 산업의 성장과 제작을 지원하고 관객들의 다양한 장르의 영화 관람 기회를 지원하기 위해 진행됐다.

다양성영화란 다양한 소재와 다양한 방법으로 만든 단편영화·실험적 영화·리얼 다큐멘터리 영화 등 비상업영화를 뜻한다.

이번 선정에 따라 한국만화박물관 1층 만화영화상영관에서는 오는 25일부터 11월 30일까지 경기 G시네마 사업이 선정한 ‘다양성영화’를 매주 수ㆍ금요일 하루 3회씩 상영하며,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는 영화 상영과 함께 ‘감독과의 대화’ 이벤트를 개최한다.

오는 25일 오후 4시 영화 ‘너와 극장에서’를 상영하고, ‘유지영, 정가영, 김태진 감독과의 대화’가 이어진다. ‘너와 극장에서’는 여러 스토리를 엮은 옴니버스영화로, 각기 다른 이유로 찾아온 ‘극장’이라는 장소를 두고 각자의 스토리가 전개되면서 관객의 몰입을 유도한다.

25일 이후 매주 수ㆍ금요일 정민규 감독의 ‘행복의 나라’, 아오리 감독의 ‘잔인한 나의, 홈’, 유지영·정가영·김태진 감독의 ‘너와 극장에서’ 등 다채로운 다양성영화 상영이 이어진다.

한국만화박물관 만화영화상영관에서의 다양성영화 상영은 ‘감독과의 대화’ 이벤트 외에도 연차 증빙서류 제출 시 50% 할인, 한국만화박물관X다양성영화 콜라보 굿즈 판매 등 다양한 문화 이벤트를 진행한다.


부천=오세광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