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프랑스, 크로아티아 꺾고 20년 만에 우승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 크로아티아 꺾고 20년 만에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두 차례 이상 우승한 6번째 국가
▲ 프랑스 선수들이 16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를 4-2로 물리친 뒤 우승컵을 높이 들어올리고 있다.연합뉴스
▲ 프랑스 선수들이 16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를 4-2로 물리친 뒤 우승컵을 높이 들어올리고 있다.연합뉴스

‘아트사커’ 프랑스가 ‘발칸 전사’ 크로아티아를 꺾고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20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프랑스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행운의 상대 자책골과 앙투안 그리에즈만, 폴 포그바, 킬리안 음바페의 연속골을 앞세워 2골을 만회한 크로아티아에 4대2로 승리했다. 이로써 프랑스는 지난 199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 우승 이후 20년 만에 정상을 탈환하며 역대 6번째로 두 번 이상 우승한 나라가 됐다.

모두의 예상을 깨고 프랑스는 3경기 연속 연장을 치르고 올라온 크로아티아에 초반 주도권을 내줬다. 크로아티아는 이반 페리시치의 왼쪽 측면 돌파를 활용해 프랑스 골문을 위협했다.

하지만, 수세에 몰렸던 프랑스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행운의 선제골을 뽑아내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프랑스는 전반 18분 프리킥 찬스에서 그리에즈만의 크로스를 수비에 가담한 크로아티아 마리오 만주키치의 머리 뒷부분을 맞고 골문안으로 들어가면서 행운의 자책골을 얻어냈다.

선제골을 허용한 크로아티아는 반격을 펼치며 곧바로 동점골을 넣었다. 전반 28분 이반 페리시티가 도마고이 비다가 뒤쪽으로 내준 공을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침착하게 왼발슛으로 연결해 프랑스 골망을 흔들었다.

승리의 여신은 프랑스 편이었다. 전반 38분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크로아티아 페리시치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면서 얻어낸 페널티킥을 프랑스 그리에즈만이 키커로 나서 왼발로 침착하게 밀어 넣으며 2대1로 앞선 가운데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 프랑스는 크로아티아의 거센 공세를 막아내며 음바페의 빠른 발을 활용해 역습을 노렸다.

후반 6분 폭풍 같은 질주로 상대 오른쪽 측면을 무너뜨린 음바페는 날카로운 슈팅으로 크로아티아를 위협했다.

이후 관중 4명이 경기장에 뛰어들어 잠시 경기가 중단되는 상황도 벌어졌지만, 프랑스는 집중력을 잃지 않고 득점 기회를 잡았다. 후반 14분 포그바는 자신의 오른발 슈팅이 수비수 몸 맞고 나오자 재차 왼발 슛으로 연결, 3대1로 격차를 벌렸다. 이어 프랑스는 후반 20분 음바페가 오른발 슛으로 크로아티아 골망을 흔드는 쐐기골을 터뜨렸다.

패색이 짙은 크로아티아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투혼을 보여줬다. 후반 24분 비운의 자책골을 터뜨린 만주키치가 프랑스 수비수의 백패스를 가로채 침착하게 만회골을 성공시켰다. 크로아티아는 추가골을 위해 총공세로 프랑스 골문을 두드렸지만, 더이상 골문을 여는 데 실패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