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붕+감동'…'히든싱어5' 린, 2049 시청률 5.5% 자체 최고 기록
'멘붕+감동'…'히든싱어5' 린, 2049 시청률 5.5% 자체 최고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히든싱어 시즌5' 가수 린 편 방송 캡처. JTBC
▲ JTBC '히든싱어 시즌5' 가수 린 편 방송 캡처. JTBC
'히든싱어 시즌5' 가수 린이 멘붕과 감동을 오가는 극적인 재미를 보여줬다.

1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에 따르면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 5회 린 편은 수도권 유료방송가구 기준 7.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2049 시청률이 5.5%로 '히든싱어' 전 시즌 2049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는 2049 시청률 5.5%란 높은 수치로 이어졌다. 특히 2049 시청률에서 '히든싱어' 전 시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전현무는 3라운드 결과 발표를 앞두고 심장 쫄깃한 진행으로 린을 들었다 놨다 하는 장면(23:41)이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현무는 3라운드 탈락자 발표 전 린에게 다가가면서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라고 말하자 린은 한껏 긴장한 모습으로 "나..예요?"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하게 만들었고 이 장면은 10.5%까지 치솟아 '히든싱어5'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린은 "제 편이 제일 재미있지 않을까"라고 설레는 마음을 비쳤다. 린은 시즌1부터 출연 섭외를 기다렸다며 부모님이 '히든싱어5'를 매우 좋아해 출연 자체가 "가문의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린은 1라운드 곡 '사랑..다 거짓말'이 공개됐다. 린과 모창 능력자 5인은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로 모든 이의 귀를 사로잡았다. 린은 단 4표 차이로 간신히 탈락을 면했고 이를 본 패널 출연자들은 물론 전현무까지 "시즌5 하면서 제일 놀란 순간이었어요"라고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린은 "희한한 압도감 같은 게 있는거에요"라고 긴장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린은 2라운드 경연곡 '시간을 거슬러'를 부르기에 앞서 그는 "멘탈이 지금 확 무너졌어요"라고 멘붕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내 이내 6표를 받으며 공동 2등을 기록했다. 린은 또한 3라운드 곡 '사랑했잖아'만큼은 모창 능력자들에게 질 수 없다며 각오를 다졌고 마침내 1위에 등극했다.

이 가운데 모창 능력자들의 존재감이 린과 스튜디오는 물론 안방극장까지 들었다 놨다하며 충격에 빠뜨렸다. 먼저 '거제도 린 허미연'은 린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깊은 팬심으로 큰 감동을 안겼다. 그리고 '초밥집 린 안민희'는 음원 속 린의 목소리를 완벽하게 재연하면서 마지막 라운드까지 숨은 린 찾기에 재미를 더했다.

다른 모창 능력자 '남자 린 최우성'은 충격 그 자체였다. 린은 그를 처음 보자마자 너무 신기하다며 눈물까지 흘렸고 히든 판정단 또한 멘붕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그는 린이 어려워했던 고음 키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는 등 남자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 음색으로 최종 라운드까지 진출해 모두에게 혼란을 안겼다. 그 결과 '초밥집 린 안민희'와 '남자 린 최우성'은 나란히 14표를 받아 '히든싱어5' 시즌 사상 최초 공동 준우승을 기록하면서 함께 왕중왕전에 진출하게 돼 마지막까지 반전을 선사했다.

린은 자신의 노래와 이야기를 사랑해주는 사람들과 무대를 채울 수 있어 뜻 깊었고 실제로 자신의 노래를 연습해서 들려주는 모습을 처음 봤다며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라고 출연 소감을 전해 의미를 더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