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후반기부터 연장전 비디오판독 1회 확대 결정
KBO, 후반기부터 연장전 비디오판독 1회 확대 결정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O 비디오 판독센터.연합뉴스
▲ KBO 비디오 판독센터.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후반기부터 연장전에 한해 비디오판독을 1회 추가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비디오판독 확대는 지난 14일 올스타전 개최에 앞서 가진 정운찬 총재와 10개 구단 감독 간담회에서 SK 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의 제안으로 논의됐고, 전구단 감독이 동의했다.

이에 KBO는 간담회 의견을 실행위원회에 전달한 뒤 신속한 동의 절차를 거쳐 후반기부터 비디오판독을 추가 실시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구단당 한 경기에 2회로 제한된 비디오판독이 후반기 첫 경기인 17일부터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 모두 연장전에 한해 1회를 추가 신청할 수 있으며 9회까지 비디오판독 요청이 없을 경우 연장전에서 3번 모두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올 시즌 KBO리그 전반기 비디오판독은 경기당 평균 1.06회 실시됐고, 번복률은 지난해 동일 경기 수 기준 30.5%(459회 중 140회)에서 30.1%로 0.4% 감소했다. 평균 판독 시간도 1분 12초로 지난해 1분 28초보다 16초 단축됐다.

이광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