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신명순 김포시의회 최초 여성 의장
[인터뷰] 신명순 김포시의회 최초 여성 의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세한 리더십으로 일하는 의회 이끌 것”

▲ 신명순 의장
“시민들이 찾는 의회, 일하는 의회상을 구현해 나가면서 시민들에게 의회의 존재 이유만으로 든든함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김포시의회 최초로 여성 의장으로 당선된 신명순 의장은 ‘소통하는 의회’, ‘일하는 의회’, ‘시민들에게 친구같은 의회’를 강조했다. 특히 출ㆍ퇴근 교통불편과 교육 불균형 해소 등 김포시의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김포시의회를 약속했다. 그는 또 여야 구분없이 김포시의 발전을 위해 서로 머리를 맞대고 의회가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실질적인 홍보기능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포시 최초 여성 의장으로 기록됐다. 어떤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나.
김포시 최초 여성 의장, 여성들 중에서는 처음 가보는 길이라 어떨지 앞으로의 일들이 궁금하고 기대가 된다. 정치를 하고 있는 또는 정치를 꿈꾸는 여성에게 길잡이가 될 수 있도록 체계를 잘 잡아갈 것이다. 남성, 여성을 떠나 의장의 역할을 잘 수행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향후 김포시의회 운영방향은.
시민소통, 집행부와의 소통을 기본으로 할 것이다. 구체적인 운영 방향은 시민공모를 통해 받아 볼 생각이다. 시민들이 시의회에 바라는 것이 무엇이고 의회가 어떤 역할, 어떤 방향으로 가기를 바라는지 시민들의 뜻을 받아 정하려 한다.

-집행부와의 관계, 의회내 여야 관계를 어떻게 정립해 갈 것인가.
정하영 시장께서도 의회와의 소통을 중요시 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 의정활동 8년간 소통 부재로 많은 갈등이 야기됐던 것을 경험했다. 의회 여야 관계에 있어 그동안 의원들간의 갈등은 서로간의 배려가 부족해서 발생했다고 생각한다. 원구성이 원활하게 진행됐듯이 다른 일들도 서로 소통하고 배려하면 잘 될 것이라 생각한다.

-집행부에 주문하고 싶은 사항은.
팩트를 정확히 알려줬으면 좋겠다. 도시철도 지연과 관련해서도 숨기려고 한 것이 시민들을 더 화나게 만들었다. 또 하나님의 교회, 장례식장 등과 같은 민감한 허가사항은 사전에 주민의견을 듣는 공청회라도 거쳤으면 문제가 커지지 않았을 것이다. 집행부도 시민을 위한 행정을 한다면 시민과 소통해야 한다.

-시급한 김포시 현안은 무엇이라고 보는가.
출퇴근 교통 불편과 교육 불균형 해소 방안을 찾는 것이다. 도시철도 개통이 지연된 만큼, 시민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대중교통 운영방안을 찾는 것이 시급하다. 마을버스 완전 공영제를 통해 큰 틀에서 버스노선을 정비하는 것도 방법일 것 같다. 신도시와 구도시의 교육 불균형이 심해 교육환경을 개선해 나가기가 어렵다. 과대과밀 학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학교를 지을 수 있으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어렵다면 혁신교육지구 지정을 통해 교육환경을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다.

-끝으로 김포시민에게 하고픈 말은.
시민에게 의회는 꼭 필요한 존재였음 좋겠다. 시민께서 필요로 하면 언제나 옆에 있는 친구같은 의회로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