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시안게임 야구 1차전 왕웨이중의 대만과 격돌
한국, 아시안게임 야구 1차전 왕웨이중의 대만과 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연패를 노리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금메달 경쟁 상대인 대만과 첫 경기에서 맞붙는다.

아시아야구연맹(BFA)이 최근 아시안게임 야구 종목 조 편성을 결과를 대회 조직위원회에 전달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이에 따르면 한국, 일본, 대만, 중국, 홍콩,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태국, 라오스, 스리랑카 등 역대 최다인 10개국이 대회에 참가하고 아시아지역 하위랭킹에 속한 태국, 라오스, 스리랑카 3개국은 8월 21일부터 23일까지 1라운드 경쟁을 벌여 1위 팀만 2라운에 진출한다.

8개국이 출전하는 2라운드부터 경기에 나서는 한국은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와 B조에 편성돼 1차전에서 왕웨이중(NC)을 포함해 해외파 10여 명이 출전하는 대만과 결전을 펼친다. 이후 한국은 27일 열리는 2차전에서 인도네시아와 대결하고, 28일에는 홍콩과 3차전을 벌인다.

일본이 속한 A조는 1라운드 1위 팀과 중국, 파키스탄이 경쟁을 벌여 1,2위를 가린다.

2라운드 각 조 1,2위 팀이 진출하는 ‘슈퍼라운드’ 에서는 각 조 1위로 올라온 팀이 1승, 2위 팀이 1패를 안고 30일과 31일 다른 조 1,2위와 대결한다.

이후 슈퍼라운드 1,2위 팀은 9월 1일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놓고 대결하고, 3,4위 팀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한편, 금메달 획득으로 아시안게임 야구 3연패를 노리는 선동열호는 오는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해 현지 경기장과 숙소 등을 체크할 예정이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