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의회, '광명~서울민자도로 부천지역 통과반대' 청원 채택
부천시의회, '광명~서울민자도로 부천지역 통과반대' 청원 채택
  • 오세광 기자
  • 승인 2018.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건설’과 관련, 부천시와 광명시, 강서구, 구로구 및 지역 국회의원 등이 통과구간 지하화를 요구하며 강력 반발해오고 있는 가운데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가 18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부천지역 통과 반대’ 주민청원을 만장일치로 찬성 의결했다.

하지만 현재 해당 사업이 진행되고 있고 국토교통부의 의지도 확고해 사실상 백지화가 어려운 상태라는 점에서 제8대 부천시의회와 부천시가 향후 어떤 논리로 대응해 나갈지 주목되고 있다.

부천시 고강동 주민 유모씨는 지난 10일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부천지역 통과반대’ 청원서를 시의회에 제출했다. 청원서는 도시교통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됐고, 이날 심의 결과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주민청원의 핵심은 ‘고리울 초등학교 및 고강본동 지역의 발파와 굴착으로 인한 지반침하 피해, 차량 운행으로 진동과 매연 및 먼지 발생 등의 환경피해를 우려했다. 심지어 고강동 지역은 20~35년이 넘는 노후아파트와 주택이 밀집돼 기존 노선대로 공사를 강행할 경우 안전문제가 크게 발생할 수 있다는 것. 심사과정에서 의원들은 해당 사업은 그동안 부천시의 경우 동부천 IC 설치계획 폐지와 부천구간 지하화를 요구하는 등 통과구간 지자체가 지속적으로 백지화를 요구해왔는데도 사업이 강행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고강동 지역 출신의 시의원들은 고강동 지역은 김포공항의 항공피해도 심각한데 지하 고속도로 사업으로 또 다른 피해를 겪게 된다며 사업 백지화를 주장했다.

이날 시는 사업주체인 국토부 관계자를 참석시켜 입장을 들었지만 백지화는 절대 불가능하다는 점을 명백히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하통과 구간 검사를 실시했고 지상 가옥문제 등도 확인하고 있다. 서울 구간 공사과정에서 발파로 인한 민원은 없었다”면서 “사업의 유보나 취소 등은 쉽지 않아. 주민의견을 청취하고 안전성을 고려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이날 청원을 채택하면서 “부천시는 청원내용을 검토해 공사가 철회될 수 있도록 국토부에 적극 협의하기 바란다”는 주문을 달았다.

시는 그동안 다양한 생물종이 서식하는 작동산의 생태·녹지 축을 훼손하고 도시의 연속성을 단절시킬 우려가 있다며 고속도로를 건설할 경우 부천구간 전체를 지하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부천=오세광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