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하스 연장 끝내기 투런’ KT, 한화에 극적인 역전승
‘로하스 연장 끝내기 투런’ KT, 한화에 극적인 역전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멜 로하스 주니어.경기일보 DB
▲ 멜 로하스 주니어.경기일보 DB

KT위즈가 연장 12회 멜 로하스 주니어의 연장 끝내기 투런 홈런으로 한화 이글스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KT는 1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12회말 터진 로하스의 끝내기 홈런으로 한화를 4대2로 격파했다. 이로써 KT는 36승 2무 51패를 기록 후반기 첫 승리를 따냈다.

KT가 선제 포문을 열었다. 2회말 선두타자 황재균이 상대 선발 윤규진의 2구째 직구를 공략해 비거리 125m짜리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하지만, 선발 더스틴 니퍼트에 꽁꽁 묶인 한화 타선이 4회초 김태균의 좌중간 적시타로 1대1 승부의 균형을 맞춘 데 이어 7회초 이성열의 중전 안타와 최진행의 볼넷 최재훈의 내야안타로 만든 무사 만루의 기회에서 하주석이 1타점 적시타를 올리며 2대1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KT가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7회말 하준호의 2루타로 득점 기회를 맞은 KT의 로하스가 우전 안타를 때리며 경기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양팀의 공방이 계속 됐지만, 득점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승부는 연장에 돌입했고 KT의 연장 마지막 공격에서 로하스가 해결사로 나섰다.

연장 12회말 강백호의 우전안타로 1사 1루 찬스를 잡은 KT 로하스가 한화 마무리 투수 정우람을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기는 끝내기 2점 홈런을 폭발시키며 경기를 종료시켰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