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범 맹활약’ 한국, 대만 B에 103-84 대승
‘전준범 맹활약’ 한국, 대만 B에 103-84 대승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준범.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 전준범.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제40회 윌리엄 존스컵 국제대회에서 기분 좋은 4연승을 내달렸다.

한국은 18일 오후 대만 타이베이 신장체육관에서 열린 2018 윌리엄 존스컵 대만 B와의 경기에서 전준범(상무)의 득점포를 앞세워 103대84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인도네시아, 필리핀, 리투아니아전 승리를 포함해 4연승을 거두며 캐나다(5승)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 리카르도 라틀리프(현대모비스)의 골밑 활약과 허일영(오리온)의 3점슛으로 앞서 나갔지만 이후 슈터들의 슛이 연이어 빗나가면서 45대43 아슬아슬한 리드로 1,2쿼터를 마쳤다.

하지만, 3쿼터 들어 허일영, 전준범 이정현(KCC)의 슛이 터지면서 3쿼터를 75대67 8점차로 앞섰고 이어진 4쿼터에서도 전준범 허일영 등 우리 선수들이 3점슛만 8개를 꽂아 넣는 쾌조의 슛감각을 보이며 103대 84로 여유있는 승리를 따냈다.

한편, 전준범은 3점슛 7개를 포함해 혼자 25점을 넣는 맹활약을 펼치며 대승을 견인했다.

이광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