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경찰서, 불법 촬영 근절 위한 업무협약 체결
안성경찰서, 불법 촬영 근절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IMG_0313

안성경찰서가 여성의 삶을 파괴하는 몰카 촬영 범죄를 차단하고자 팔을 걷었다.

윤치원 안성경찰서장과 안성 E-mart 이동규 점장, CGV 임방빈 점장은 지난 18일 경찰서에서 불법 촬영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불법 촬영을 근절하고 카메라 등 촬영 범죄에 대한 사회적 우려를 종식해 건전하고 편안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시키고자 했다.

이들은 협약을 통해 ‘나부터 보지 않고 감시하며 불법에 맞서겠다’는 빨간원 프로젝트 시민참여 확대를 위한 4개 항의 내용에 대해 합의했다.

이마트와 CGV는 몰카 범죄와 별도로 데이트 폭력 등 사회적 약자인 여성을 상대로 한 범죄 행위를 근절하고자 경찰과 공동으로 캠페인도 벌일 방침이다.

이에 따라 양측은 언론을 통한 홍보 등 예방에 주력하고 다중이용시설 화장실 등에 스티커를 붙이는 등 불법 촬영 근절에 나서기로 했다.

윤치원 서장은 “여성의 삶을 송두리째 빼앗아가는 범죄 행위는 누구라도 묵과해서는 안된다”며 “나부터 올바른 생각으로 범죄 없는 밝은 세상을 만드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