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8월 1일 부터 쓰레기 종량제봉투 가격 인상
고양시, 8월 1일 부터 쓰레기 종량제봉투 가격 인상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8.07.20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쓰레기 종량제 봉투 가격이 인상된다.

19일 시는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고 쓰레기 처리 수수료 현실화를 위해 다음달 1일부터 쓰레기 종량제봉투 가격 24.3% 인상한다고 밝혔다.

오는 8월1일부터 종량제봉투 가격은 기존 ▲2ℓ의 경우 70원에서 90원으로 ▲5ℓ는 150원에서 180원으로 ▲10ℓ는 290원에서 360원으로 ▲20ℓ는 570원에서 710원으로 ▲50ℓ는 1천420원에서 1천760원으로 ▲100ℓ는 2천830원에서 3천510원으로 인상된다.

불연성마대 가격은 ▲20ℓ의 경우 1천 원에서 1천240원으로 ▲50ℓ는 1천820원에서 2천260원으로 각각 인상되며 자동집하시설 운영지역인 ▲식사지구의 종량제봉투 가격은 일반지역 봉투가격 대비 40%가 가산돼 인상된다.

고양시 쓰레기 종량제봉투 가격은 지난 2009년 20ℓ 기준 450원으로의 인상 이후 물가 및 인건비 상승에 따른 가격 인상을 하지 못했고 생활폐기물 처리비용 대비 주민부담률은 34% 수준으로 재정에 큰 부담이 되어 왔다.

이에 시는 지난 2016년 7월 조례 일부개정에 따라 2016년 8월1일자로 1단계 가격 인상(24.3%)을 실시했고 오는 8월1일자로 2단계 가격 인상(24.3%)을 추진했다.

시 관계자는 “배출자 부담원칙에 입각한 쓰레기 종량제 시행 취지에 따라 부득이 종량제봉투 가격을 인상하게 된 것에 대해 시민들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