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公 등 5개 공사·공단 노조 기관장 무조건 밀어내기 ‘제동’
도시公 등 5개 공사·공단 노조 기관장 무조건 밀어내기 ‘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성명 통해 인천시에 우려의 목소리
시의회 사퇴 권고안 검토도 강한 비판
인천시 산하 5개 공사·공단 노동조합이 민선 7기의 민선 6기 임명 기관장에 대한 퇴진 압박에 제동을 걸었다.

인천도시공사·교통공사 등 5개 공사·공단 노조는 19일 성명을 통해 “민선 7기 인천시 정부가 공기업 기관장에 대한 무조건 사퇴를 종용하는 것은 맞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금 기관장 중에는 행정안전부 경영평가 부분에서 높은 평가등급으로 인천의 자존심을 지키는 기관장도 있다”며 “공을 인정해줄 것은 인정하고 비판할 것은 비판하되 공기업 기관장을 시장의 포로처럼 취급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5개 노조는 시의회가 기관장에 대한 사퇴 권고안을 제출을 검토하는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노조는 “현재 공기업 기관장이 사퇴해야 하는 특별한 사유는 정무라인이라는 것 말고는 설명할 수 없다”며 “시의회가 기관장에 대한 사퇴 권고안을 채택한 자치단체는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시의회는 사퇴권고안 채택에 앞서 후임 공기업 기관장 능력 검증을 위한 인사청문회를 시행하라”며 “그 나물에 그 밥인 것 같은 인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특히 “박남춘 시장은 시의회의 뒷문에 숨지 말고 공기업 기관장과 소통해 문제를 해결하라”며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임명된 기관장에 대해서는 투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인천시에서 낙하산으로 내려온 공무원을 위한 무늬만 공기업 경력직 채용을 끊어 공기업 직원들이 인천시의 갑질에서 벗어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