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특검, 김경수 경남지사 관계 캔다… 前 보좌관 소환 집중 조사
드루킹 특검, 김경수 경남지사 관계 캔다… 前 보좌관 소환 집중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전 보좌관 A씨를 소환, 드루킹과 김 지사의 관계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 나섰다.

특검팀은 19일 오후 A씨(49)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그가 드루킹 측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경위와 김 지사가 그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등을 캐묻고 있다.

이날 오후 1시20분께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A씨는 지난해 9월 경기도의 한 식당에서 드루킹이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인 ‘성원’ B씨(49)와 ‘파로스’ C씨(49)를 만나 500만 원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 등)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 모두는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부탁한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과 관련해 금품을 주고받았다고 시인했다. A씨는 올해 3월 드루킹이 체포된 뒤 국회 커피숍에서 ‘성원’ B씨를 만나 500만 원을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특검팀이 청구한 첫 번째 구속영장에 대한 구속 필요성 심리도 열렸다.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드루킹의 핵심 측근인 ‘아보카’ D 변호사(61)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특검팀이 주장하는 그의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했다.

D 변호사는 지난 2016년 총선 전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게 5천만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고 증거를 조작해 경찰 수사를 방해한 혐의 등을 받는다. 법원이 영장을 발부할 경우 그는 특검의 ‘1호 구속자’가 된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