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의 스케치북' 자우림 "10집 '자우림', 대표 앨범이 될 것"
'유희열의 스케치북' 자우림 "10집 '자우림', 대표 앨범이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희열의 스케치북' 자우림. KBS 2TV
▲ '유희열의 스케치북' 자우림.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자우림이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지난 17일 녹화를 마쳤다. 5주 만에 방송을 재개한 이번 녹화는 '여름 특집  제 1탄 -방구석 음악 여행! 희열 투어'로, 휴가철을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스케치북이 준비한 특집이다.

여행 가이드를 자처한 일명 '혈가이드'는 "방구석에서 즐기는 최고의 패키지 여행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자아냈고, 이어서 이날 등장한 출연진들은 각자 강력 추천하는 여행지를 선정해 이와 어울리는 무대로 특별한 시간을 선물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 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밴드 자우림은 '희열 투어'의 첫 번째 추천 여행지로 '겨울의 홋카이도'를 선정. 자우림은 "더운 여름날에 유독 그리워지는 곳"이라며 여행담을 풀어놓는 것은 물론 함께 떠난 여행지에서 멤버 김진만 때문에 출입국 사무실에 감금당한 경험을 고백하기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근 5년 만에 저규 10집 앨범을 발표한 자우림은 "10집 앨범 '자우림'이 우리의 대표 앨범이 될 것"이라며 근거 있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5년 만에 '뮤직뱅크'에 출연한 자우림은 신곡을 들은 팬들의 반응을 보고 당황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날 자우림은 '샤이닝'과 신곡 '영원히 영원히', 'XOXO'의 무대를 꾸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자우림 외에도 필굿패밀리, 박정민, 마마무, 크리샤 츄가 출연해 무대를 빛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오는 21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