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폭염 피해 예방 총력 대응-한대희 군포시장, 긴급대책회의 개최
군포시, 폭염 피해 예방 총력 대응-한대희 군포시장, 긴급대책회의 개최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8.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시장 한대희)는 연이은 폭염으로 인한 인명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3일부터 무더위 쉼터를 설치하는 등 ‘폭염 대비 안전 대책’ 추진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시는 최근 실ㆍ국장과의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시 차원의 신속한 대응 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폭염에 약한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건강관리와 시민 행동요령 홍보 등을 보다 확대하고, 현장밀착형 응급의료지원 강화, 영ㆍ유아 건강 수칙 안내문 발송, 농ㆍ축산 폭염 대책 상황실 운영 등을 추진하게 된다. 

또 23일부터는 관내 117개 무더위 쉼터를 대상으로 자율방재단과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무더위 그늘막 14개소 설치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23일부터 27일까지 시민들을 대상으로 ‘폭염대책 시민공모’를 실시, 시민과의 소통으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폭염대책을 발굴ㆍ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이상고온으로 폭염이 장기화 될 전망이므로 시민의 생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시민 모두가 안전하게 무더위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전 부서가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강조했다.

군포=김성훈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