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숙 전 양주부시장 "2년여 함께 해준 시민과 공직자에 감사드린다"
오현숙 전 양주부시장 "2년여 함께 해준 시민과 공직자에 감사드린다"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8.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현숙 전 부시장, 20일 퇴임식 갖고 아쉬운 작별의 인사 전해
▲ 오현숙 부시장 이임식1


오현숙 양주시 부시장이 지난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이임식을 갖고 2년여의 시간동안 함께해준 양주시민과 직원들에게 아쉬운 작별의 인사를 전했다.

오 부시장은 이날 이임식에서 “양주시에서 보낸 2년여의 시간은 40여년의 공직생활에서 가장 기억에 남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맡은 바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큰 힘이 되어 주시고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았던 동료 공직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탁월한 리더십과 추진력을 갖춘 이성호 시장과 신임 부시장과 함께 오직 시민만을 생각하고 양주발전을 위해 노력한다면 유구한 역사의 고장 양주가 신성장, 새 지평을 열고 시민 모두가 행복한 ‘감동 양주’를 반드시 이뤄낼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밤낮없이 일하고 노력하는 양주 공직자 여러분을 언제 어디에서라도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말했다.

오현숙 전 부시장은 지난 2016년 7월 4일, 양주시 첫 여성부시장으로 취임한 후 양주테크노밸리 입지선정, 경기도 시군 종합평가 1위, 규제개혁 1등 도시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등 양주시가 경기북부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항상 열정적이고 합리적인 일처리를 바탕으로 40년 공직생활을 이어온 오현숙 부시장은 락락토크 개최, 토닥토닥 대화방 운영 등 직원들과의 소통을 강조하며 상호 존중하고 배려하는 조직문화를 조성하는 등 직원들로부터 많은 신뢰와 존경을 받아 왔다.

한편 오현숙 전 부시장은 78년 시흥군 과천면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해 과천시 갈현동장, 지역정보과장, 경기도 자치행정국 혁신지원팀장, 언제나민원실장, 행정관리담당관, 여성가족과장, 복지여성실장 등을 역임했다.

양주=이종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