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어린이집 보육교사, '훈육' 명분으로 3살 원생 꼬집고 머리 때려 경찰 입건
김포 어린이집 보육교사, '훈육' 명분으로 3살 원생 꼬집고 머리 때려 경찰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3살 원생에게 훈육을 하겠다며 볼을 세게 꼬집고 머리를 밀쳐 경찰에 붙잡혔다.

김포경찰서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48ㆍ여)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23일과 25일 자신이 일하는 김포의 한 어린이집에서 원생 B군(3)의 볼을 손으로 꼬집고 머리를 때리는 등 3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 부모는 아이 몸에 든 멍을 발견하고 학대가 의심된다며 같은 달 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어린이집 CCTV 2개월분을 분석해 A씨가 B군을 꼬집고 때리는 장면을 확인한 상태다. A씨는 경찰에서 “애를 가르치다가 그런 것”이라며 학대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