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호명산 진입교량 완공 눈앞
가평군, 호명산 진입교량 완공 눈앞
  • 고창수 기자
  • 승인 2018.07.24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호명산등산진입교량설치공사

가평군 호명산 진입교량 설치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그동안 조종천 돌 징검다리를 이용해 호명산을 오르던 주민과 등산객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에 따르면 8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호명산 등산 진입로 보행전용교량인 사장교는 지난 2월 16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 총연장 93m, 폭 2m로 건설 중이다.

현재 상판설치 및 와이어 작업이 완료되면서 당초 11월까지로 예정됐던 완공시점이 2개월 정도 앞당겨져 오는 9월 중 교량이 개통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건설 중인 사장교 주탑은 자연속에 소풍같은 축제를 지향하는 군의 음악사랑에 대한 높은 의지와 군민간의 화합을 상징하는 기타모양에 기타줄을 연상케하는 와이어 줄이 각 14줄씩 양쪽 다리상판과 연결돼 눈길을 끈다.

여기에 경관조명과 데크 등이 설치되면 북한강으로 흐르는 조종천의 맑은 물과 어울려 아름다움과 추억을 선사하며 지역의 랜드마크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

교량이 개통되면 청평면 청평리에서 조종천을 건너야 하는 위험과 불편함을 해소하고 하천에 대한 접근성 확보와 교량자체가 주변 자연환경과 어우러져 주민 문화공간으로 기여할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그동안 20여개의 커다란 돌로 놓여진 조종천 징검다리가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되면 호명산을 내려와 조종천을 건너 청평역으로 향하는 등반인구가 더 늘어날 것”이라며 “산행인구의 안전과 편의제공에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평군 청평면 청평리에 우뚝 솟아오른 632m의 호명산은 옛날 산림이 우거지고 사람들의 왕래가 적었을 때 호랑이들이 많이 서식하여 호랑이 울음소리가 들려오곤 하였다는 전설이 있는 곳이다. 정상에 있는 호명호수는 국내 최초로 건설된 양수식 발전소의 상부저수지로 호명산의 수려한 산세와 더불어 넓은 저수지는 백두산 천지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절경으로 매년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가평=고창수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