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둥잉시 중학생 양주시 찾아 우호협력 다져
중국 둥잉시 중학생 양주시 찾아 우호협력 다져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8.07.24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둥잉시
양주시와 국제우호도시인 중국 둥잉시 실험중학교 학생과 교사 10명이 지난 18일부터 23일까지 양주시를 방문했다.

이들은 양주시 친구들과 하루 동안 백석중학교에서 학교수업을 듣고, 양주시티투어, 파트너가족과 자유일정 등을 보내며 우정을 쌓았다.

이번 방문은 지난 5월 18일부터 23일까지 양주시 중학생들이 둥잉시를 방문, 당시 결연을 맺고 홈스테이를 제공했던 중국 학생들이 답방 형식으로 이뤄졌다.

한국을 처음 방문했다는 왕모바이 학생(王墨白ㆍ16)은 “5일간의 짧은 시간이지만 한국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다”며 “맑은 하늘과 녹색이 창연한 예쁜 도시에서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이 정말 즐거웠다”고 말했다.

백석중학교 한은진 학생(16)은 “둥잉시를 방문했을 때 중국 친구의 부모님이 친자식처럼 보살펴 주셔서 정말 감사했다”며 “중국 친구들에게 양주시 방문이 값진 경험이 되었으면 좋겠고 끈끈한 우정을 계속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국제교류사업에는 ‘양주시 청소년 통역 봉사자’가 함께하며 학생교류의 진정한 의미를 더했다.

시는 지역 내 청소년의 역량 발굴과 밀도 높은 학생 간 교류를 위해 올해 처음 학생 국제교류 통역사를 청소년봉사자 중에서 선발했다. 양주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지역 내 만 24세 미만의 청소년 중 선발된 3명의 통역 봉사자는 이번 실험중학교 방문을 비롯해 다음 달 예정인 고등학생 국제교류에도 통역사로 봉사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 주도의 국제교류사업이 청소년 중심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구상 중이다”며 “통역 봉사자를 통한 경험이 청소년들에게 꿈을 이루기 위한 디딤돌로서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