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공원 조성’ 친환경으로 해법 찾는다… 수원시, 환경피해 최소화 전략
‘영흥공원 조성’ 친환경으로 해법 찾는다… 수원시, 환경피해 최소화 전략
  • 김승수 기자
  • 승인 2018.07.25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의 판정→ ‘동의’로 뒤집기
“습지 등 훼손 않도록 토지 이용”
수원시가 국내 최초로 도시 공원에 민자방식으로 수목원, 공동주택시설 등을 만드는 ‘영흥공원 조성사업’이 한강유역환경청(이하 한강유역청) 전략환경영향평가에서 ‘부동의’ 결정을 받은 가운데 수원시가 친환경적 접근으로 해법을 찾을 전망이다.

24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2020년 7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실효화(도시공원일몰제)를 대비해 영흥공원 개발에 민간 사업자를 공모하는 등 난개발 대비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지난 2014년부터 영흥 힐링파크 조성 타당성 검토 용역에 착수하는 등 준비에 만전을 기했고 지난해 1월 사업시행자를 지정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27일 한강유역청은 수원시가 제출한 검토서 본안, 보완(1차) 등에 대해 부동의 결정을 내렸다. 이 같은 결정의 핵심 사유는 ‘주민피해’ 우려 때문이다. 현재 영흥공원 사업부지에는 수원자원회수시설, 지역난방공사 시설이 들어서 있어 향후 영흥공원에 공동주택 등의 시설이 들어섰을 때 주민들의 피해가 있을 것으로 한강유역청이 내다봐서다.

이에 수원시는 ‘친환경적’ 해법으로 부동의 판정을 뒤집는다는 입장이다. 먼저 수원시는 환경, 대기, 생태 분야 등 환경 전문가 2~3인을 선정해 TF 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이들은 영흥공원 사업 개발에 환경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탐구하는 역할을 갖는다. 이와 함께 수원시는 수원자원회수시설과 공동주택의 거리를 최소 300m 이상 띄우기로 결정했다. 또 시는 민간 사업개발 규모도 축소하면서 자연훼손 없는 ‘친환경 개발’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수원시 관계자는 “영흥공원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으면서 민간개발 조성사업을 하려고 한다”면서 “이미 훼손돼 있는 공원 부지도 탐색하고 있고 영흥공원 내에 있는 논, 습지, 산림 등이 훼손되지 않도록 토지를 이용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시공원일몰제는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공원 설립을 위해 도시계획시설로 지정한 뒤 20년이 넘도록 공원 조성을 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도시공원에서 해제하는 제도로, 난개발 우려가 제기돼 왔다. 김승수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