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유망주’ 이강인, 발렌시아 입단 7년 만에 1군 경기 데뷔
‘특급 유망주’ 이강인, 발렌시아 입단 7년 만에 1군 경기 데뷔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강인이 25일(한국시간) 발렌시아 CF에서 1군 데뷔전에 나서고 있다.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쳐
▲ 이강인이 25일(한국시간) 발렌시아 CF에서 1군 데뷔전에 나서고 있다.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쳐

한국 축구의 미래인 ‘특급 유망주’ 이강인(17)이 소속팀 스페인 발렌시아 CF에서 입단 7년 만에 1군 경기에 데뷔했다.

이강인은 25일(한국시간) 스위스에서 열린 로잔 스포르트와 친선 경기에서 전반 22분 조르디 에스코바와 교체 투입돼 구단 역사상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1군 무대를 밟았다. 비록 공식 경기가 아닌 친선 경기지만 재계약 후 처음으로 1군 경기에 데뷔하며 의미 있는 시작을 알렸다.

지난 2011년 10세의 나이로 발렌시아 유스팀에 입단한 이강인이 단 7년 만에 1군 데뷔전을 치르자 발렌시아는 공식 SNS 트위터를 통해 “축하한다. 강인! 구단 역사상 최초의 1군 아시아 선수가 됐다” 라고 축하의 글을 게재했다.

경기에선 비록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지만, 팀 동료와 활발한 연계플레이를 펼치며 몇 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날린 이강인은 성인 선수들 사이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강인은 경기 후 공식 SNS 트위터를 통해 “축하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고맙다. 꿈에 그리던 1군에 데뷔했다. 동료들과 즐겼고, 이 순간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이광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