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관심 확대에 수소충전장치 관련 특허출원 증가세
수소차 관심 확대에 수소충전장치 관련 특허출원 증가세
  • 백상일 기자
  • 승인 2018.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수소충전장치에 관한 국내 특허출원 건수 집계
▲ 수소충전장치 관련 기술별 특허출원 비율. 자료/특허청
▲ 수소충전장치 관련 기술별 특허출원 비율. 자료/특허청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수소차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면서 수소 충전장치 관련 특허출원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5일 특허청(청장 성윤모)에 따르면 수소충전장치에 관한 국내 특허출원 건수는 2012~2014년 19건에서 2015~2017년 43건으로, 최근 3년간 출원이 이전 3년간 대비 126%가량 증가했다.

이들 특허출원의 최근 9년간(2009~2017) 내외국인별 출원 비중을 살펴보면 외국인 출원이 56%(40건), 내국인 출원이 44%(32건)로 나타났다.

외국인 출원 비율은 2009~2011년 20%, 2012~2014년 57.9%, 2015~2017년 60.5%로, 2012년 이후부터 외국인 출원 비율이 내국인에 비해 높아지고 있다. 이는 국내에서 수소차 생산이 시작되면서 국내 수소 충전 시장에 대한 외국기업의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특허청은 분석했다.

기술별로 출원 동향을 살펴보면 설비 간소화 및 효율화를 통한 비용 절감 기술이 64%(46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안전에 관한 기술 및 부품 내구성에 관한 기술이 각각 15%(11건)와 8%(6건)로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수소 충전장치 보급의 걸림돌이 되어 온 높은 설치 및 운영 비용을 절감하려는 노력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수소 충전장치는 저압의 수소를 고압으로 압축해 축압기에 저장하고, 축압기에 저장된 고압의 수소를 냉각해 수소차의 연료탱크에 충전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고압으로 수소를 연료탱크에 충전함으로써 충전시간을 단축하고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어서 순수 전기차의 단점으로 지적되어 온 충전시간과 주행거리 문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해준다.

특허청 반재원 정밀부품심사과장은 “미래 핵심기술인 수소차에 대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소차의 보급 확대가 필수적이므로 충전장치 기술개발 등 수소 충전 인프라의 확충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