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개봉 첫날 60만 동원…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개봉 첫날 60만 동원…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 장영준 기자
  • 승인 2018.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 개봉 첫 날 단 하루 만에 60만 관객을 동원하며 경쟁작들을 압도적으로 제치고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및 역대 7월 개봉 외화 최고 오프닝 기록까지 모두 갈아치우는 기염을 토했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개봉 첫 날인 지난 25일 단 하루만에 무려 60만 2,072명(누적 관객 수: 60만 5,799명) 관객수를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쟁쟁한 경쟁작들을 압도적으로 제쳤을 뿐 아니라 시리즈 사상 최고 흥행 오프닝 기록까지 경신했다. 더불어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오프닝 기록인 47만 1,101명을 가뿐히 넘고, 역대 7월 개봉 외화 최고 흥행작이자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웠던 마블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오프닝 54만 5,302명 기록까지 훌쩍 뛰어넘었다.

이처럼 폭발적 흥행 오프닝을 기록한 배경에는 4번째 대한민국을 방문한 만큼 남다른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한국 사랑과 완벽한 흥행 궁합, 톰 크루즈의 익스트림한 리얼 액션으로 극장 스크린에서 폭염을 통쾌하게 잊게 한 것, 마지막으로 로튼 토마토 및 CGV 골든 에그 역시 압도적 호평 수치로 대한민국 및 전세계 영화 팬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개봉 첫날 폭발적 입소문에 힘입어 주말 예매량까지 폭주하는 기현상이 펼쳐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장르 사상 대한민국 최고 흥행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는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 757만 명,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 612만 명 등 개봉하는 시리즈마다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2,130만 이상의 대한민국 누적 관객수를 보유하고 전대미문의 시리즈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현재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장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