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2018년 2분기 경영실적 모든 부문 사상최대
SK하이닉스, 2018년 2분기 경영실적 모든 부문 사상최대
  • 김정오 기자
  • 승인 2018.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하이닉스가 올해 2분기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 등 모든 부문에서 사상 최대 분기 경영 실적을 경신했다.

26일 SK하이닉스는 올 2분기 매출액은 10조3천705억 원, 영업이익 5조5천739억 원, 순이익 4조3천285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역대 최고 실적을 냈던 지난해 4분기 매출 9조276억 원, 영업이익 4조4천658억 원을 훌쩍 뛰어넘고 창사 후 처음으로 분기 매출 10조원과 영업이익 5조원을 기록한 것이다.

우호적인 메모리 수요 환경이 지속되면서 D램과 낸드플래시 모두 큰 폭의 출하량 증가를 기록,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 분기 대비 각각 19%, 28% 증가했다.

2분기 D램 출하량은 서버와 PC용 제품의 수요 강세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전 분기대비 16% 증가했으며 평균판매가격은 시장 전반에 걸친 공급 부족 상황이 지속되면서 모든 제품군의 가격이 고르게 올라 4% 상승했다.

또 낸드플래시 출하량은 SSD 수요 확대와 중국 모바일 제품의 고용량화 추세에 힘입어 전 분기 대비 19% 증가했지만 평균판매가격은 시장 내 공급 증가 영향으로 9% 하락했다.

하반기 D램 시장에 대해서는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IDC(Internet Data Center) 업체들의 투자 계획 상향과 신규 클라우드 서비스 출시 등의 영향으로 서버용 제품의 수요 성장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했으며 모바일 제품 또한 메모리 탑재량이 증가된 신규 스마트폰 출시와 함께 본격적으로 성수기에 접어들며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공급 측면에서는 D램 업체들의 생산량 확대 노력에도 불구하고 과거 대비 심화된 공정 미세화의 어려움으로 생산량 증가가 제한되면서 현재의 공급 부족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는 신규 공정 확대 적용과 양산 가속화를 통해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으로 우선 D램은 10나노급 공정 기술의 비중을 수요 강세가 예상되는 서버와 모바일 시장을 중심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며 낸드플래시는 4세대 3D 제품의 양산 가속화에 집중하는 가운데, 고용량 모바일 제품과 기업용 SSD(Enterprise SSD) 수요 대응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한편 SK하이닉스는 현재 건설 중인 청주 신규 공장의 클린룸 공사가 9월 말 경 마무리될 예정이며, 장비 설치 등을 감안하면 내년 초부터 생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으며 이와 병행 중인 우시 공장 클린룸 확장은 예정대로 연말 경 완공될 예정이다.

이천=김정오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