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이천에 신규 반도체 공장 건설
SK하이닉스, 이천에 신규 반도체 공장 건설
  • 김정오 기자
  • 승인 2018.07.30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2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고시한 SK하이닉스가 확대되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에 대응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이천 본사에 신규 반도체 공장을 건설한다고 29일 밝혔다.

신규 공장은 이천 본사 내 5만3천㎡ 부지에 들어서며 올해 말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0년 10월 완공을 목표로 한다.

투자액은 차세대 노광 장비인 EUV 전용 공간 조성 등을 위해 기존 공장들보다 다소 늘어난 3조5천억 원을 투입하고 생산 제품의 종류와 규모는 향후 시장상황과 회사의 기술역량 등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대 경제연구소가 신규 공장에서 2026년까지 발생할 경제적 파급 효과로 80조2천억 원의 생산유발과 26조2천억 원의 부가가치유발, 34만8천 명의 고용창출 등을 예상했다고 SK하이닉스는 전했다.

최근 데이터센터와 모바일 시장을 중심으로 견조한 메모리 수급 환경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AI를 비롯한 4차 산업혁명의 확산에 따라 메모리 수요는 향후에도 지속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과거보다 미세공정기술 전환 효율이 저하되고 제조 공정의 수도 증가하는 등 생산량 확대가 어려워지면서, 공급은 수요의 증가 속도를 따라가지 못 하고 있어 추가적인 시설 투자 없이는 시장의 수요가 충족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는 지속 성장하는 메모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투자가 필수적로 반도체 장비들의 대형화 추세에 대비해 이를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이번 증설 투자를 결정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이번 증설 투자는 정부?지자체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 속에서 이뤄낸 것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성장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국내 반도체 상생 생태계를 강화함으로써 국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