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휴일 폭염대비 급수시설 현장 점검
정장선 평택시장, 휴일 폭염대비 급수시설 현장 점검
  • 김덕현 기자
  • 승인 2018.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장선 평택시장, 휴일 폭염대비 급수시설 현장 점검

정장선 평택시장이 지난 28일 기록적인 폭염으로 물 사용량이 급증함에 따라 발생했던 서부지역의 단수사태 재발방지를 위해 청북2배수지와 청북가압장을 방문해 급수 시설물을 집중 점검했다.

이날 점검에는 정일구 평택시의회 자치행정위원장과 유승영, 강정구, 이종한 의원이 함께했으며 휴일근무자에 대한 격려와 함께 배수지 및 가압장 현황을 청취하고 운영 상의 문제점 등을 꼼꼼히 살폈다.

정 시장은 “폭염 속 물 공급 중단은 시민들에게 불편을 넘어 고통을 줄 수 있는 만큼, 수도 시설물 확충과 기존 시설물 설비 강화 등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평택시는 현재 13개 배수지의 저수율이 안정적으로 유지돼 원활하게 물 공급이 되고 있으며, 국ㆍ소장을 상황실장으로 하는 ‘물부족 및 폭염대비 비상대책반’을 편성해 폭염 속에 발생할 수 있는 비상상황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평택=김덕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