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프리시즌 첫 득점포…ICC컵 바르셀로나전 만회골
손흥민, 프리시즌 첫 득점포…ICC컵 바르셀로나전 만회골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손흥민이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에서 열린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바르셀로나(스페인)와의 경기에서 상대 넬슨 세메도와 공을 다투고 있다.
▲ 손흥민이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에서 열린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바르셀로나(스페인)와의 경기에서 상대 넬슨 세메도와 공을 다투고 있다. 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프리시즌에 열린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컵)에서 팀의 추격골을 터트리며 아시안게임 출전을 앞두고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의 로즈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FC바르셀로나와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의 만회골과 조르주 케빈 은쿠두의 동점골로 2대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전ㆍ후반을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3대5로 아쉽게 패했다.

토트넘은 조직력이 흔들리며 전반 주도권을 바르셀로나에 내줬다. 전반 15분 바르셀로나의 무니르 엘 하다디에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인 토트넘은 이어 전반 29분에는 아르투르 벨루의 총알 같은 중거리 슈팅으로 2번째 실점을 기록하며 전반을 0대2로 뒤진 가운데 마쳤다.

하지만, 후반 28분 손흥민이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 맞고 흐른 상황에서 재빠르게 세컨볼을 따내며 오른발 슛으로 연결해 바르셀로나 골망을 흔드는 만회골을 터뜨렸다. 이어 2분 뒤 토트넘의 앤소니 조르주가 손흥민의 힐패스를 이어받아 날린 슛이 상대 수비수 몸 맞고 흘러나왔고, 이 공을 은쿠두가 재차 골문으로 밀어 넣으며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후 공방을 벌인 양팀은 전ㆍ후반 90분 동안 2대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후 연장전 없이 곧바로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선축인 토트넘의 첫 번째 키커로 나온 손흥민이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했지만 3번 키커 조르주가 실축하면서 5명 모두 킥을 성공시킨 바르셀로나에 3대5로 분패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토트넘의 좌우 날개와 원톱 스트라이커 자리를 오가는 활발한 움직임으로 프리시즌 첫 득점에 성공하며 다음 달 펼쳐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의 활약상을 예고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