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룬 교도소 집단 탈옥…160여명 추적 중
카메룬 교도소 집단 탈옥…160여명 추적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카메룬 유혈 사태로 불에 탄 버스. 연합뉴스
▲ 카메룬 유혈 사태로 불에 탄 버스. 연합뉴스

아프리카 카메룬 북서부 엔돕지역에서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재소자 160여 명이 집단 탈옥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밤 총기를 소지한 50여 명이 사방에 총격을 가한 뒤 교도소 문을 부수고 교도소 건물 전체에 불을 질렀다.

이 지역 관리인 윌리엄 브누아 엠부투 음비타는 공영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최소 160명이 탈옥한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달아난 재소자들을 추적 중이며 자발적으로 돌아온 이들은 바멘다에 있는 교도소로 이송된다고 밝혔다.

집단 탈옥 사건이 일어난 이 지역은 영어를 사용하는 분리주의자들의 소요 사태가 계속되면서 치안이 매우 취약한 곳이다.

카메룬 북서부와 남서부 지역에선 프랑스어 사용자들의 차별과 탄압에 소수인 영어 사용자들이 반발하면서 유혈 충돌이 일상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2016년 이래 수십 명이 숨지고 18만 명이 살던 곳에서 쫓겨났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