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호 양주시장, 전직원에 보낸 메시지 통해 워라밸 근무혁신 주문
이성호 양주시장, 전직원에 보낸 메시지 통해 워라밸 근무혁신 주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필요한 야근 줄이기 등 워라밸 근무혁신 10대 과제도 제시
▲ 이성호 양주시장

이성호 양주시장이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직원들에게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는 ‘워라밸’을 위한 근무혁신을 주문했다.

31일 양주시에 따르면 이 시장은 휴가철이 시작되는 지난 30일 내부망을 통해 전직원에게 메시지 보내 일할 때 일하고 쉴 때 쉴 수 있는 ‘워라밸 근무혁신’을 강조했다.

여름 휴가철 직원들의 휴식과 재충전을 위한 휴가 사용을 적극 권장하는 한편 새로운 시대의 트렌드인 일과 삶의 균형에 맞추라는 의미다.

워라밸은 1970년대 말 영국에서 처음 등장한 ‘Work and Life Balance(일과 삶의 균형)’의 줄임말이다.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발표한 우리나라의 워라밸 지수는 10점 만점에 4.7점으로 OECD 35개 회원국 중 32위를 기록하며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이에 이 시장은 워라밸 근무혁신 10대 과제로 ▲불필요한 야근 줄이기 ▲퇴근 후 업무연락 자제 ▲업무집중도 향상으로 장시간 근무관행 바꾸기 ▲똑똑한 회의 ▲명확한 업무지시 ▲유연한 근무 ▲똑똑한 보고로 일하는 방식 바꾸기 ▲건전한 회식문화 ▲연가사용 활성화 ▲관리자부터 실천하기로 일하는 문화 바꾸기 등을 제시했다.

시는 저녁이 있는 삶,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는 ‘워라밸 근무혁신’을 통해 직원 개인의 삶의 질 향상과 함께 업무 생산성을 높여 시민들에게 양질의 시민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시민의 삶의 질 또한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양주시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매주 수요일, 금요일 정시퇴근 하는 가족 사랑의 날을 운영하고 근무혁신 10대 과제가 포함된 삶의 쉼표, 누리고 그리고 만들기 사업 등을 통해 가족친화적인 조직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이성호 시장은 “워라밸 근무혁신 10대 과제의 이행을 관리자인 부서장부터 적극 실천해 달라”며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는 워라밸의 실천이 직원 개인과 직장, 모두에게 행복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