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대한민국 상류층의 민낯이 드러난다
'상류사회', 대한민국 상류층의 민낯이 드러난다
  • 장영준 기자
  • 승인 2018.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화 '상류사회'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 영화 '상류사회'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대한민국 정치계를 움직일 수 있는 힘을 지닌 사람들의 음모와 배신을 그린 '내부자들'(2015), 모든 것을 돈으로 지배하는 재벌가의 욕망을 그려낸 '돈의 맛'(2012), 상류층 가정의 하녀로 들어간 한 여자가 주인 남자와 육체적 관계를 맺으면서 벌어지는 스토리를 담은 '하녀'(2010)까지.

그간 '상류층'은 영화 속에서 흥미로운 소재로 사용되며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러한 가운데, 대한민국 최상류층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드러낼 영화 '상류사회'가 앞선 영화들의 계보를 이어 올해 가장 파격적인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상류사회'는 경제학 교수이자 촉망받는 정치 신인 장태준(박해일)과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수애) 부부가 상류사회에 입성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쉽게 다다를 수 없는 갈증과 끝없는 야망을 보여준다.

또한 돈과 예술을 탐닉하는 재벌가 회장부터 우아하고 교만한 미술관 관장 등 이미 상류사회에 속해있는 인물들의 모순적인 모습을 통해 대한민국 상류층의 이중성을 여실히 그려낼 예정.

극중 장태준을 맡은 박해일은 "흔히 볼 수 없는 계층의 모습들을 신랄하게 보여줄 작품"이라고 전했으며, 오수연 역의 수애는 "이미 많은 것을 가졌지만 더 가지고 싶어하는 인물들의 욕망을 적나라하게 보여줄 것"이라고 전해 영화 속 캐릭터들의 강렬한 야망과 상류사회가 지닌 양면성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올해 가장 파격적인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는 '상류사회'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장영준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