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인물포커스]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8.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군사령부 이전 ‘평택 안보시대’ 개막 동북아 안정위한 평화 소통창구 될 것”
제목 없음-1 사본.JPG
“대한민국 안보를 지키고 경제를 발전시켜 나가는 ‘평택 시대’가 개막됐다”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5선, 평택갑)은 지난 1일 주한미군사령부가 서울 용산에 주둔한 지 73년 만에 평택으로 이전해 새 둥지를 튼 것에 대해 “평택은 한·미 동맹의 상징도시가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한미군은 지난달 29일 

용산에 주둔한 지 73년 만에 평택 캠프 험프리스로 옮겼다. 이로 인해 평택은 동북아시아를 관통한 외교적 가교 역할뿐만 아니라 평화의 소통 창구로 거듭날 전망이다.  

원 의원은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 한반도 비핵화라는 절체절명의 시대적 과제 앞에 평택의 주한미군 주둔은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와 안전은 물론 동북아 세력의 균형추 역할을 맡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원 의원은 정부와 손잡고 주한미군의 평택 재배치가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정책적 뒷받침을 해왔다고 소개했다. 

그는 “미군 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지원 법안인 평택지원특별법 유효기간을 연장하는 데 지속적으로 힘 써왔다”며 “특히 평택에 국제화 신도시를 조성해 주거 및 상업시설들이 순차적으로 입주할 예정이며 서울과 전국으로 통하는 교통 인프라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 주한미군의 성격을 어떻게 규정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주한미군은 회담 의제가 아니라 한미 간 동맹 차원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 의원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에 대해서도 “북한에 사인을 준 것”이라며 “우리가 선 조치를 보였으니 하루빨리 북한 비핵화에 대한 가시적 조치와 로드맵을 만들어 진행하라는 메시지를 함께 보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원 의원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가시화시키지 않고 시간끌기용으로 간다면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반드시 재개해야 한다”면서 “북한은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조치에 대한 화답을 하루빨리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내 ‘핵 포럼’을 이끌며 ‘핵 무장’을 주장한 바 있는 그는 “미국과 북한이 타협해서 (핵 폐기가 아니고) 핵 동결로 간다면 그리고 주한미군이 빠지면 우리는 북한의 핵 인질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확고한 미국의 북한 비핵화에 대한 노력을 더 경주해야 하고 아니면 핵 확장 억제력을 더 갖춰야 된다”고 강조했다. 

주한미군 평택 재배치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대해 원 의원은 “평택에 국제화 신도시가 조성돼 주거 및 상업시설들이 순차적으로 입주할 예정”이라며 “새로 오는 주한미군과 가족들이 또 하나의 평택 시민인 만큼 주한미군들과 함께하는 교류의 장을 마련해 그들의 정착을 돕겠다”고 덧붙였다.

글_김재민·정금민 기자 사진_원유철 의원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