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도시공사, ‘2017년 실적기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전국 1위로 가등급 영예
평택도시공사, ‘2017년 실적기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전국 1위로 가등급 영예
  • 최해영 기자
  • 승인 2018.08.03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도시공사(사장 이연흥)가 최근 행정안전부에서 발표한 ‘2017년 실적기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전국 시ㆍ군ㆍ구 도시개발공사 중 1위를 차지하면서 최우수 등급인 가등급을 획득했다.

최우수 등급을 획득한 평택도시공사는 그동안 지속적인 경영혁신 활동으로 평택도시공사 부채비율을 36% 줄이고 지난해 당기순이익을 창사 이례 553억 원까지 끌어올렸다. 특히 수익을 내기 어려운 구조의 산업단지 개발을 주요 사업으로 추진하면서 낙후지역 개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 공익성에 큰 성과를 거뒀다. 이에 평택도시공사는 2016~2017년 2년 연속 우수등급에 이어 올해 최우수 등급을 획득하는 영예를 안게 됐다.

평택도시공사 관계자는 “최우수 기관 선정은 지역발전을 위한 모든 임·직원의 열정적인 노력과 시민들이 성원해 준 결과”라며 “앞으로도 끊임없이 시민과 소통하며 시민의 꿈과 행복을 실현하는 열린혁신리더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택=최해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