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재 "영화 '인랑' 폄하 개탄스러워…여전히 댓글부대 활개"
유상재 "영화 '인랑' 폄하 개탄스러워…여전히 댓글부대 활개"
  • 장영준 기자
  • 승인 2018.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유상재가 영화 '인랑'의 혹평과 관련해 댓글부대 활동 의혹을 제기했다. 유상재 인스타그램
▲ 배우 유상재가 영화 '인랑'의 혹평과 관련해 댓글부대 활동 의혹을 제기했다. 유상재 인스타그램
배우 유상재가 영화 '인랑'이 폄하되고 있다면서 아쉬움을 토로했다.

유상재는 지난 3일 자신의 SNS에 "수많은 사람들의 땀과 노고가 담긴 영화가 너무나도 쉽게 폄하되고 평가절하 되고 있는 작금의 현실이 안타깝고 개탄스럽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유상재는 "상영시간을 줄이기 위해 편집과정에서 많은 이야기들이 생략되다 보니 인물들의 감정적 흐름이 명확하게 보여지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긴 하지만, 이를 빌미로 영화를 형편없는 쓰레기 취급하며 평점테러를 가하고는 있는 몰상식하고 저열한, 정치색을 띈 작전세력이 온라인 상에서 판을 치고 있음이 너무나도 분명하게 느껴진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정권이 바뀌었어도 댓글부대는 여전히 활개를 치고 있고 그들에 의한 여론몰이는 여지없이 관객들에게 전이되어 관객들이 발길을 돌리게 만들었고 결국 그들이 의도했던데로 개봉관 수가 줄어들고 있다"며 "2018년 현재에도 존재하며 온라인에 기생해 점점 사회전반을 조작, 선동하고 있는 미래의 #섹트들. 그런 암적인 존재들을 영화 속에서 나마 시원하게 제거 할 수 있어서, 그런 비밀조직인 인랑의 멤버 중 한 명을 연기 할 수 있어서, 이런 멋진 영화에 참여 할 수 있어서 크나큰 기쁨이고 영광이었다"라고 전했다.

▲ 영화 '인랑' 촬영 당시 배우 유상재.
▲ 영화 '인랑' 촬영 당시 배우 유상재.
그러면서 "지금 영화 '인랑'의 흥행과 평가와는 별개로 언제나 존경해마지않는 훌륭하신 감독님과 대한민국 최고의 스태프들,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 호흡하고 작업했다는 것 만으로도 최고의 그림을 뽑아내기 위해 모두가 치열했던, 이 영화를, 이 영화의 현장을, 이 영화의 사람들을 난 평생 기억하고 그리워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인랑'은 지난 7월 25일 개봉 후 8월 5일까지 누적 관객 수 89만 1,355명(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을 기록했다. 개봉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의 혹평과 신작들의 유입으로 흥행 속도가 주춤했다.

장영준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