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잇단 정전 사태 해결책 찾기 난항
고양시, 잇단 정전 사태 해결책 찾기 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이 이어진 지난주 고양지역 곳곳에서 발생한 아파트 정전 사태를 두고 고양시가 해결책을 찾고 있지만 난항을 겪고 있다.

6일 고양시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0시11분께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동 A아파트 단지에서 정전이 발생해 3개 동 300여 가구 주민들이 4시간 넘게 불편을 겪었다.

비슷한 시각 인근 B아파트 단지도 정전이 발생됐고 지난달 30일과 28일, 27일에도 일산동구와 서구 등 고양지역에서 아파트 전기 공급 중단 사태가 잇따랐다.

고양지역 아파트 정전의 원인은 지어진지 15~20년 이상 된 아파트들이 시공 당시 향후 늘어날 전기 사용량 등을 감안하지 않은 점이 가장 크다. 기준이 낮은 변압기가 최근 냉방기구의 설치 및 이용이 크게 늘어나면서 이를 이겨내지 못해 아파트 단지 정전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이에 고양시는 긴급회의를 열고 정전 예방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뚜렷한 대안이 없어 답답한 심정이다.

우선 대책 마련을 위해 진행해야하는 노후 아파트 전기설비 전수조사가 언제 끝날지 모른다.
고양지역내 15년 이상된 아파트들만 280여 단지가 넘어 이들 아파트에 대한 전수조사 기간이 수개월 이상 걸릴 전망이다. 이 때문에 시는 아직까지 전수조사 방식도 결정하지 못했다.

간신히 전수조사 결과가 나와도 문제다.
전수조사를 통해 전기설비 증설이 필요해도 강제성이 없어 민간아파트들이 참여하지 않으면 그만이다.

시가 예산을 지원 할 수 있는 부분도 1천500만~2천만 원 규모인 공공주택 보조금 지원 사업이 전부인 점도 한계다. 시의 지원을 받아도 전기설비 증설을 위해서는 아파트측이 수천만원을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선뜻 나서는 아파트들이 없다.

올해도 전기설비 등을 위해 시에 보조금을 신청한 아파트는 고작 5개 단지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 관계자는 “시 뿐만 아니라 아파트들도 정전을 예방 하기 위해 전기설비에 대한 자체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확실한 해법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