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문화유산] 김포 장릉
[빛나는 문화유산] 김포 장릉
  • 경기일보
  • 승인 2018.08.08
  • 3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포 장릉은 선조의 5번째 아들이자 인조의 아버지인 원종(1580∼1619)과 부인 인헌왕후(1578∼1626)의 무덤이다. 인조반정(1623)으로 아들 능양군인 인조가 왕위에 오르자 대원군에 봉해졌고, 인조 10년(1633) 원종의 칭호와 함께 그의 무덤을 장릉으로 불렀다.

왕릉과 왕비릉이 나란히 있는 쌍릉으로, 병풍석이나 난간석은 설치하지 않고 보호석만 둘렀다. 무덤 아래에는 영조 29년(1753)에 세운 ‘조선국원종대왕장릉 인헌왕후부좌’라고 새긴 비각이 있다. 기존 이름은 장릉이었으나 지난 2011년 7월28일자로 김포 장릉으로 명칭 변경됐다. 현재 소재지는 경기 김포시 장릉로 79(풍무동)다. 문화재청 제공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