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근, 딸 질식사고 언급…"세상 다시 보게 돼"
양동근, 딸 질식사고 언급…"세상 다시 보게 돼"
  • 장건 기자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가수 양동근 박가람 부부가 딸 조이의 질식 사고를 언급했다. MBC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가수 양동근 박가람 부부가 딸 조이의 질식 사고를 언급했다. MBC
가수 양동근 박가람 부부가 딸 조이의 질식 사고를 언급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래퍼이자 배우, 그리고 가장이자 남편으로서 숨 가쁘게 달려오고 있는 만능 엔터테인먼트 양동근을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 양동근의 아내 박가람은 지난해 겪었던 둘째 딸 조이의 사고를 언급하며 "조이가 잠깐 저세상에 갔었다"며 "운동기구에 있는 고무줄에 조이가 목이 걸려 있었다. 아이의 입술은 보라색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양동근 역시 당시의 상황을 떠올리며 "일단 살렸지만 그런 경우 뇌 손상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하더라. 이 일로 세상을 다시 보게 됐다"고 조이에 대한 부정을 드러냈다.

한편, 양동근은 지난 2013년 결혼해 준서, 조이, 실로 세 자녀를 두고 있다.

장건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