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우수농업인 해외연수 결과 보고회 가져
가평군, 우수농업인 해외연수 결과 보고회 가져
  • 고창수 기자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수농업인해외연수결과보고회
가평군이 우수농업인들의 해외연수를 통해 체험한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가평농업발전에 도움을 주기 위해 농업인 해외연수 결과 보고회를 가졌다.

9일 농업기술센터 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보고회는 지난 달 9일부터 13일까지 4박 5일간 중국 상해·금산·항주 연수에 참여한 농업인 50명 중, 각 조별 1명씩 2명이 발표자로 나서 선진지 농업에 대한 벤치마킹 결과를 분야별로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서는 가평을 대표하는 포도·사과 등을 6차 산업으로 특화하여 체험관광을 체류형으로 전환시켜 숙박, 힐링 등과 연계시킬 필요성과 경쟁력 있는 선도농가를 활용한 지역의 친환경 로컬푸드를 활성화해 지역농가의 농산물, 가공품까지 판매해 농가소득을 올려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번 연수국으로 선정된 중국은 지리적 접근성과 기후의 유사성으로 양국간에 생산되는 농산물이 비슷하고 한중 FTA 체결에 따른 시장보호와 중국의 내수시장 유통과정 확인을 위해 작은 농촌이 소비자들로부터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중국 상해·항주·금산 지역을 찾아 유기농채소 생산단지를 비롯해 첨단시설을 갖추고 있는 고신과학기술농업연구원 및 포도재배기지, 복숭아 및 채소류 상품화포장 단지 등을 견학했다.

이와 함께 농산물 도매시장을 방문해 직거래 장터와 품질향상으로 소비자들이 믿고 찾는 전자상거래 판매 등 농산물 가공 및 유통현장도 체험과 함께 바이오 유기농 농장을 비롯해 표준화된 온실에서 토마토·오이·호접란 등 육묘산업으로 고품질 묘를 생산하고 있는 손교농업개발구도 방문했다.

특히 이번 보고회에 참석한 김성기 군수는 총평을 통해 “향후 해외연수 시 여러 단체 및 다목적 연수보다는 소규모의 단일작목 연수로 전문화의 필요성을 느낀다”며 개선방안을 제시하는 한편 “농업도 이제는 생산이 아닌 판매와 함께 경영·유통 활성화로 부자되는 농업인 육성을 위해서는 삶의 변화를 이끌어 국제적 감각과 경영능력 향상에 반드시 도움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고창수기자

연예 24시